공지사항

LA타임즈 (주)본향 영옥문화를 집중 소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주)본향 작성일13-06-28 08:11 조회1,123회 댓글0건

본문

신문은 22일자에 "한국에서 화장 후 남은 유골을 구슬 모양으로 만든

'영옥(Soul bead)'을 유가족들이 보관하는 새로운 장례문화가 주목 받고 있다"고 심층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영옥을 만드는 대표적인 전문업체인 '본향'의 배재열(56)사장

은 10년 전 유골을 여러색깔의 구슬 모양으로 만드는 방법을 개발했다. 지난 10년간

배사장은 1000명대의 유골을 구슬로 만들었다.

유족들은 유골로 만든 구슬을 보석함이나 유리함에 넣어 집안에 두고 보면서 가족을

잃은 슬픔을 위로받는다고 신문은 전했다.

암투병 끝에 남편을 보낸 전경숙씨도 남편을 가까이서 두고 싶어 화장 후 유골을 구슬

로 만들어 자신의 집 정원에 묻었다. 가격은 매장 보다 저렴한 900달러 수준. 전씨는

"남편과 사별했을 때 무척 괴로웠지만 곁에 남편의 유골로 만든 푸른색의 구슬이 마음을 평안

하게 한다"고 말했다.

본향의 공동대표인 홍양자씨는 "회사 이름인 본향은 원래의 고향을 뜻하는 것으로 죽음은

두렵고 슬픈것이 아닌 인생의 자연스러운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신문은 "2010년 한국에서 사망한 사람의 약70%가 화장됐다. 이는 10년 전과 비교해

두 배나 되는 수치"라며

"분묘를 줄이려는 한국정부의 전략에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회사명: (주)본향
  • 주소: 경기도 이천시 증신로 345번길 165 (사음동)
  • Tel.: 031-638-0085
  • Fax.: 031-637-7077
  • 용인사업장:: 용인시 처인구 이동면 평온의 숲로 77(어비리 1462번지, 구37번지) 용인도시공사 평온의 숲
COPYRIGHT ©(주)본향.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약도보기
  봉안옥(奉安玉)은 영옥사리(靈玉舍利)의 새로운 상표명 입니다.